월동기 양파, 마늘 생육관리에 유의하세요!

춥고 비 많이 오면 양파 서릿발 피해.. 마늘은 심한 경우 식물체 고사

김순주 기자 | 기사입력 2023/12/06 [19:17]

월동기 양파, 마늘 생육관리에 유의하세요!

춥고 비 많이 오면 양파 서릿발 피해.. 마늘은 심한 경우 식물체 고사

김순주 기자 | 입력 : 2023/12/06 [19:17]

경상남도농업기술원은 경상남도내 양파, 마늘 재배농가에 겨울철 한파 대비 포장관리에 만전을 기해줄 것을 당부하였다.

 

▲ 마늘 동해 피해  © 경상남도농업기술원


겨울철 날씨가 춥고, 비가 많이 올 경우 양파는 서릿발 피해를 받을 수 있다. 토양 내 온도가 0℃ 이하로 내려가 수분이 동결되면 토양이 팽창하는데, 이때 양파 뿌리가 솟구쳐 올라와 절단되는 서릿발 피해를 받게 된다.

양파 서릿발 피해는 포장 내 배수가 불량하거나 겨울철 강수량이 많을 경우, 적기보다 늦게 심어서 양파 뿌리 활착이 제대로 이루어지지 않은 경우에 주로 발생한다.

마늘은 동해 피해를 받게 되면 잎 마름이 발생하여 수량이 감소할 수 있으며, 피해가 심한 경우 식물체가 고사할 수 있다.

동해 피해를 방지하기 위해서는 양파의 경우 비가 온 후 밭에 물이 고이지 않도록 배수로를 20cm 이상 깊게 조성하고, 부직포 등으로 두둑을 덮어 보온해 주는 것이 좋다. 이미 서릿발 피해를 받은 양파는 뿌리를 흙에 다시 꽂아준 후 잘 복토하면 생육이 재개될 수 있다.

마늘은 부직포 등을 식물체 위에 피복하면 동해를 방지하고, 토양 수분 유지에 도움을 주어 월동기 마늘 생육을 향상시킬 수 있다. 특히 포장에 비닐을 깔지 않고 기계로 파종하는 경우 효과가 더 크게 작용한다.

경상남도농업기술원 신정호 양파연구소장은 “양파와 마늘 동해 피해에 대비하기 위해서는 겨울철 기상 상황을 지속적으로 관찰하고, 보온재 피복과 배수 등 포장 관리를 철저히 해야 한다”고 언급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

양파, 마늘 관련기사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