농촌인력지원 확대로 농가 일손부담 완화

전년대비 외국인력 공급 92%, 국내인력 공급도 19% 증가

박영규 기자 | 기사입력 2023/12/28 [11:06]

농촌인력지원 확대로 농가 일손부담 완화

전년대비 외국인력 공급 92%, 국내인력 공급도 19% 증가

박영규 기자 | 입력 : 2023/12/28 [11:06]

농식품부는 올해 농업 분야 인력공급이 전년보다 대폭 증가하여 농가 일손부담이 완화되었다고 밝혔다.

 

외국인 근로자는 올해 11월까지 총 39,463명이 입국하여 전년 동기 대비 약 1.9배 증가하였다. 이는 농식품부가 법무부 및 고용노동부와 긴밀히 협력하여 배정 규모를 역대 최대 규모인 49,564명으로 확대하고 배정 시기도 앞당긴 결과이다.

 

 

아울러, 계절근로자의 이탈 유인을 줄이고 농작물의 파종부터 수확시기까지 근무할 수 있도록 체류기간을 5개월에서 8개월 이내로 연장하는 한편, 공공형 계절근로 사업도 지난해 시범 5개소에서 19개소로 확대하였다.

 

국내 인력도 근로인력을 모집하여 필요농가에 중개하는 농촌인력중개센터와 일손돕기 확대 등을 통해 올해 11월까지 연인원 약 338만 명을 공급하여 전년 동기 284만 명보다 19% 증가하였다.

 

특히, 농촌인력중개센터를 지난해 154개소에서 170개소로 확대하고 도농인력중개플랫폼(www.agriwork.kr)을 통해 구인-구직자 간 온라인 인력 매칭 중개를 강화하였다.

 

농식품부는 내년에도 외국인 근로자 배정 규모를 올해보다 24% 증가한 61,631명으로 확대하고 공공형 계절근로 사업도 70개소로 대폭 확대하여 운영하는 한편, 국내 인력의 원활한 공급을 위해 농촌인력중개센터도 189개소로 확대해 나갈 계획이다.

 

[ ‘24년농업분야외국인근로자배정규모:61,631명(고용허가16,000+계절근로45,631) ]

  

아울러, 농식품부는 농업분야 근로자들의 근로여건 개선을 위해 농협중앙회를 ‘농업고용인력지원전문기관’으로 지정, 외국인 근로자 및 고용 농가를 대상으로 노무관리 등 상담·교육을 강화하고 근로자 주거 지원을 위한 기숙사도 10개소를 추가 건립 예정이다.

 

이덕민 농식품부 농업경영정책과장은 “올해 농번기 농가 일손부담 완화를 위해 농업분야 인력공급을 대폭 확대하고 다양한 제도 개선을 추진하였다.”며, “앞으로도 관계부처·지자체·농협 등과 긴밀히 협력하여 적기에 농업인력이 원활하게 공급될 수 있도록 하는 한편, 농업분야 근로자 지원 등 근로여건 개선에도 노력하겠다.”라고 밝혔다.

  • 도배방지 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