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상북도, 복숭아 신품종 통상실시로 국산 품종 보급 확대

최고품질 백도계 ‘스위트하백’, 농가 선호도 높은 ‘미황’ 경북·충북 6개 업체 계약 체결

김순주 기자 | 기사입력 2024/01/04 [12:55]

경상북도, 복숭아 신품종 통상실시로 국산 품종 보급 확대

최고품질 백도계 ‘스위트하백’, 농가 선호도 높은 ‘미황’ 경북·충북 6개 업체 계약 체결

김순주 기자 | 입력 : 2024/01/04 [12:55]

경상북도농업기술원 청도복숭아연구소는 복숭아 신품종 ‘스위트하백’과 ‘미황’의 통상실시권을 경상북도내 4개 업체와 충청북도내 2개 종묘업체에 이전하고, 품종 보급 확대를 위해 상호협력하기로 했다.

 

▲ 복숭아 '미황' 과원  © 경상북도농업기술원


통상실시를 통한 ‘스위트하백’과 ‘미황’의 총 판매예정수량은 3만 4천 주(113ha)로, 2024년부터 2030년까지 7년 동안 농가에 보급할 계획이다.

 

▲ 복숭아 '스위트하백'(백도)  © 경상북도농업기술원


‘스위트하백’의 통상실시권 이전 계약을 체결한 종묘업체는 경주의 풍진종묘영농조합법인, 경산의 ㈜삼성농원, 김천의 직지농원과 금릉농원, 충북 옥천의 그린묘목농원으로 올해부터 농가에 보급할 예정이다.

 

▲ 복숭아 '미황'(황도)  © 경상북도농업기술원


‘미황’은 1·2차 통상실시권 이전 계약이 만료되어 3차 재계약을 했으며, 계약을 체결한 종묘업체는 경주의 풍진종묘영농조합법인, 경산의 ㈜삼성농원, 김천의 직지농원, 충북 옥천의 그린묘목농원과 충북농원영농조합법인이다.


[ 통상실시권 이전 : 품종보호권자(경상북도)로부터 육성품종을 생산하고 판매할 수 있는 권리를 종묘업체나 농업인단체에 양도함 ]

 

‘스위트하백’은 2022년 12월 국립종자원에 품종 보호 등록됐으며, 성숙기가 8월 상순에서 중순의 중생종 백도 품종으로 과중 380g, 당도 13브릭스 이상이다. 과실 품질 특성이 우수하고, 외관이 수려한 고당도 대과형 품종으로 과즙이 풍부하며 맛과 향이 우수한 최고품질 품종 중 하나로 눈길을 끌고 있다.

 

‘미황’은 2005년 경상북도에서 처음으로 인공교배를 통해서 육성한 조생종 황도 품종으로 맛과 향이 우수하며, 2020년 통계청 자료 결과 조생종 복숭아 중 국내에서 가장 많이 재배되고 있는 품종 중 하나이다.


청도복숭아연구소는 내수 및 수출 시장 활성화를 위해 소비자 기호에 맞는 고품질 복숭아 품종 육성을 목표로 지금까지 총 16개의 품종을 육성했고(품종보호등록 13개, 품종보호출원 3개), 현재까지 35만 8천 주(1,195ha)를 농가에 보급했으며, 이는 전국 재배면적의 5.9%를 차지, 경제적 가치는 연간 386억 원으로 추정된다.


조영숙 경상북도농업기술원장은 “청도복숭아연구소에서 추진하고 있는 복숭아 신품종 육성은 지역 브랜드의 인지도를 제고시켜 농가 수입 증대에 긍정적인 영향을 미칠 것으로 기대한다”며,“ 앞으로도 복숭아 산업 경쟁력 강화를 위해 생산자와 소비자가 모두 만족할 수 있는 복숭아를 개발하는 데 최선을 다하겠다.” 라고 밝혔다.

  • 도배방지 이미지

청도복숭아연구소, 스위트하백, 미황 관련기사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