겨울철 농업용 드론 배터리, 보관·관리 요령

농업경영비 절감을 위한 농업용 드론 배터리 관리 중요성

김순주 기자 | 기사입력 2024/01/17 [10:16]

겨울철 농업용 드론 배터리, 보관·관리 요령

농업경영비 절감을 위한 농업용 드론 배터리 관리 중요성

김순주 기자 | 입력 : 2024/01/17 [10:16]

전라북도농업기술원은 최근 농업현장에서 노동력 절감과 편리함 등 장점으로 많이 활용되는 농업용 드론의 배터리에 대한 세심한 관리와 보관을 강조하였다.

 

▲ 농업용 드론  © 전라북도농업기술원

 

일반적으로 배터리는 IT기반 기기의 사용시간과 활용도를 좌지우지한다. 이 가운데 보편적인 농업용 드론 배터리는 200회 이상 충·방전이 가능한 소모품으로 구입에 소요되는 가격은 개당 50내외에서 100만원 이상을 웃돌기도 한다. 그러나 소홀한 관리·보관 등의 원인으로 제 기능을 다하지 못하고 폐기되는 일이 발생할 수 있다. 완충된 배터리를 장착한 농업용 드론의 농작업을 위한 비행시간은 10∼15분 내외이며 이에 농업인은 작업면적, 작업량 등에 따라 배터리를 추가로 구입하여 농작업을 하는 사례도 많다.

 

더욱이 배터리를 창고에 방치하는 등 관리에 소홀하면 배터리 수명 단축은 물론이며 드론의 비행시간 단축 등 성능저하뿐만 아니라 고장이나 추락 등 안전성까지 영향을 미칠 수 있다. 배터리는 기체나 조종기 등과 비교하여 굉장히 민감하여 세심한 관리가 필수적이다. 이에 드론 배터리 관리와 보관상 주의점은 다음과 같다. 

 

첫째, 10∼20℃ 정도 상온에 보관해야 한다. 영하의 낮은 온도에서 오랫동안 있게 되면 배터리 내부의 셀이 파손되는 등 배터리가 고장나기 쉽다. 셀이 파손될 경우 충전이 잘되지 않으며, 수리하여 다시 사용하기가 어렵다. 둘째, 장기보관시 40∼60%까지 충전하여 보관하며 완전 방전시키지 않아야 한다. 농번기에 집중적으로 배터리를 사용한 뒤 충전용량이 낮은 상태에서 겨울철에 장기간 보관해두면 서서히 자연방전이 되면서 결국 어느 시점에는 배터리가 완전 방전될 수 있다. 빈번하게 완전 방전되면 수명이 줄고 성능도 떨어진다. 따라서 항상 적정 전압을 유지해주는 것이 중요하다. 충전기의 보관모드(저장모드) 등의 기능을 활용하여 40∼60%까지 충전하여 보관하는 것을 추천한다.

 

전라북도농업기술원 강영호 농업연구사는 “편리하고 유용한 농업용 드론의 올바른 배터리 관리·보관으로 농업경영비를 절감에 보탬이 되길 바란다.”라고 말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