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라산 세복수초, 봄소식을 전하다

국립산림과학원 난대·아열대연구소, 한라산 세복수초 개화 관측

노경란 기자 | 기사입력 2024/01/19 [11:44]

한라산 세복수초, 봄소식을 전하다

국립산림과학원 난대·아열대연구소, 한라산 세복수초 개화 관측

노경란 기자 | 입력 : 2024/01/19 [11:44]

제주도 한라산에 어느새 성큼 봄이 다가왔다.

산림청 국립산림과학원 난대·아열대산림연구소는 지난 15일, 한라산 주변 세복수초 자생지에서 첫 개화가 관측되었다고 전했다.

 

▲ 제주도 복수초 개화  © 국립산림과학원


제주에서만 자생하는 세복수초(Adonis multiflora)는 봄을 알리는 대표적인 식물로 일반적으로 늦은 겨울인 1월 중순부터 개화가 시작된다. 세복수초는 눈 속에서 꽃이 핀다고 하여, ‘얼음새꽃’ 또는 ‘설연화’라고 불리기도 한다.

 

▲ 제주도 복수초 개화  © 국립산림과학원


세복수초는 여러해살이풀로 10~30cm 높이까지 자라 다른 복수초에 비해 3배 이상 키가 크며, 잎자루가 매우 짧고 꽃잎이 꽃받침보다 긴 모습을 보인다. 일반 복수초보다 꽃이 필 때 잎이 가늘고 길게 갈라진다는 특징을 지고 있어 ‘세(細)’를 붙여 세복수초라고 불린다.

 

▲ 제주도 복수초 개화  © 국립산림과학원


국립산림과학원 난대·아열대산림연구소 이보라 연구사는 “한반도 최남단 제주에서 세복수초와 함께 봄소식을 전한다”라면서 “세복수초 개화는 계절의 변화를 다시 한번 느끼게 하며, 이와 같은 자생지를 지키는 것의 중요성을 알리기 위해 노력하겠다”라고 전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

한라산, 세복수초 관련기사목록
문화예술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