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북자치도, 첫 수박 출하를 위한 활착기 냉해피해 주의 당부!

냉해 예방을 위한 보온부직포, 전열선 활용 보온관리 철저

김순주 기자 | 기사입력 2024/01/24 [13:25]

전북자치도, 첫 수박 출하를 위한 활착기 냉해피해 주의 당부!

냉해 예방을 위한 보온부직포, 전열선 활용 보온관리 철저

김순주 기자 | 입력 : 2024/01/24 [13:25]

전북특별자치도농업기술원은 전라북도내 첫 수박 생산지인 익산지역의 정식작업이 마무리되고, 이번 주 강추위가 예보되면서 활착(뿌리내림)이 지연되는 냉해피해의 우려가 있어 철저한 관리를 당부하였다.

 

▲ 전열선  © 전북특별자치도농업기술원

 

익산(305ha)지역에서는 1기작으로 1월 상·중순 정식을 시작하여 4월 중·하순에 첫 수박을 수확한다. 1월은 급격한 온도저하와 함께 야간 기온이 –10℃ 가까이 떨어지고 영하권 추위가 지속되면서 수박의 활착과 생육에 어려움을 주는 냉해 피해발생이 우려되기 때문에 온도관리가 무엇보다도 중요하다.

 

수박은 지하부 온도 13∼14℃에서 뿌리발달이 억제되고 양·수분 흡수력도 낮아져 15℃ 이상을 유지시키는 것이 중요하고, 지상부에서는 10℃ 내외 저온에서 생장점에 장해를 받아 생장이 멈추는 등 악영향을 끼칠 우려가 있다.

 

수박은 난방시설이 없는 단동하우스에서 재배되기 때문에 저온기에는 보온부직포와 전열선 설치를 통한 온도관리가 필수적이다. 보온부직포는 일조량 확보를 위하여 백색으로 하고 두께는 야간보온을 위해 60g/cm2 이상으로 소형터널 위에 덮어 관리하며, 일조가 약할 경우에는 보온부직포를 늦게 열고 일찍 덮어 보온에 신경써주고, 일조가 좋을 경우에는 일찍 열고 늦게 덮어 광합성과 일조확보에 주의해서 관리해야 한다.

 

전열선은 이랑 피복필름 위에 작물과 접촉하지 않게 설치하고, 온도센서는 전열선과 거리를 두고 소형터널 내 공중에 매달아 기온을 측정할 수 있게 설치하여 관리하는 것이 효과적이다.

 

전북특별자치도농업기술원 수박시험장 정주형 연구사는 “저온기 수박은 활착기 온도관리로 후기생육과 수확시기가 결정된다.”라며 “보온관리와 일조확보에 힘써줄 것”을 당부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