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상북도, 플럼코트 4가지 신품종 잇따라 개발

청도복숭아연구소, 달콤한 맛과 풍부한 과즙의 플럼코트 신품종 출원

노경란 기자 | 기사입력 2024/01/31 [15:23]

경상북도, 플럼코트 4가지 신품종 잇따라 개발

청도복숭아연구소, 달콤한 맛과 풍부한 과즙의 플럼코트 신품종 출원

노경란 기자 | 입력 : 2024/01/31 [15:23]

경상북도농업기술원 청도복숭아연구소는 지난해 경북 최초로 개발한플럼코트 ‘슈가벨벳’에 이어 ‘아람’, ‘새롬’, ‘슈가리치’, ‘주시레드’ 등 4종을 잇따라 개발해 품종보호 출원을 추진한다. 


플럼코트는 자두와 살구를 교배해 만든 과일로 부드럽고 달콤한 맛이 특징이며, 최근에는 플라보노이드 등 항산화 활성 성분 등 영양분이 풍부한 과일로 소비자들의 관심이 높아 인기를 얻고 있다.


이번에 개발한 4품종은 6월 중순부터 7월 상순까지 수확하는 품종들로 당도가 높고 과즙이 풍부하며 품종마다 조금씩 다른 특성을 갖고 있어 소비자들의 다양한 취향을 맞출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 아람  © 경상북도농업기술원


‘아람’은 과즙이 풍부하고 결실이 잘 되는 품종으로 당도는 14.1°Brix이며, ‘새롬’은 애플망고를 닮아 기존 플럼코트와 생김새가 확연히 차이 나는 대과형으로 과중 114g(대략 1.5배 큼), 당도 14.0°Brix이다.

 

▲ 슈가리치  © 경상북도농업기술원


‘슈가리치’는 경도가 높은 고당도로 밝은 빨간색 외관이 특징이며, 당도는 16.1°Brix로 가장 달콤하다.

 

▲ 주시레드  © 경상북도농업기술원


‘주시레드’는 과즙이 풍부하고 고당도의 청량한 맛을 가진 품종이며, 당도는 15.6°Brix로 달콤하고 상큼하다.


품종보호 출원하는 신품종은 앞으로 2년간의 재배심사와 현장 평가회 등을 거친 뒤 등록이 완료되면 경상북도내 주요 재배지역에 보급될 예정이다.


조영숙 경상북도농업기술원장은 “새로 개발한 플럼코트 신품종은 당도가 높고 과즙이 풍부해 소비자들의 선호도가 높을 것으로 기대된다.”며 “앞으로도 플럼코트뿐만 아니라 다양한 핵과류 품종을 개발해 종자 강국 경북의 위상을 높이고, 농가 소득 증대에 기여하겠다.”고 밝혔다.

  • 도배방지 이미지